맥북과 제일 잘 어울리는 카페, 블루보틀


커피 애호가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가보았을 그 커피숍, 블루보틀의 이야기.


이미 많은 브런치와 블로그의 작가분들께서 오래전부터 블루보틀의 역사와 이야기들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셨고, 블루보틀의 다양한 이야기들은 책으로 출간되었을 정도로 많이 다루어져 왔다. 그렇기에 오늘의 글에는 한국의 커피시장에 진출한 지 5년, 이미 흑자전환 후 사랑받는 어색하지 않은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블루보틀에 대하여 자유로이 다양한 이야기들을 해보고자 한다.



필자가 방문했던 홍콩 센트럴 중심의 블루보틀 매장 사이니지


블루보틀은 2019년 5월 3일 서울 성수동에 한국 1호점이 오픈되었다. 오픈 첫날 새벽부터 줄을 서고 웨이팅 하며 커피를 사서 마시는 시민들의 모습으로 블루보틀의 모습은 브랜드를 잘 모르던 사람들에게 다소 신기하고 생소하게 느껴졌을 수 있다. 느리지만 맛과 퀄리티에 진심을 보이는 커피숍의 모습은 스타벅스나 이디야, 할리스 등의 기존시장의 커피브랜드가 일상화되어 있는 현대인들에겐 새롭게 느껴질 수밖에 없었을 것이고, 나만의 커피 브랜드를 찾아 나선 소비자들이 정착하기엔 너무 완벽한 브랜드 모습이 담겨있었기에 끌리기에는 충분했을 것이다.



섬세함에 집중한다.


품질에서도, 브랜드로써도 완성도가 높다는 점을 주목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2002년 처음 문을 연 블루보틀은 20년도 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커피계의 애플'이라 불리며 유명 브랜드로 시장에 자리 잡았다. 블루보틀이 시장 내 인기의 흐름을 알기 전에 시장의 흐름을 알 필요가 있다. 기존의 커피 시장흐름을 3단계로 나누어놓은 흐름전환의 맥락을 '커피시장의 물결'이라 부르는데 지금 시장까지 총 3번의 물결이 일었고, 그 첫 시작은 90년대 이전의 인스턴트커피 붐에서 시작되었다.


'제1의 커피 물결'은 90년대 이전, 커피숍이 다소 소비자들에게 가격대가 높은 가게로 이미지가 자리 잡혀있던 시절 베이커리나 슈퍼에서 파는 인스턴트커피를 일컫는 말로, 이때는 퀄리티보다는 저렴한 가격으로 일상에 접목시키는데 많은 브랜드들이 포커스를 두었었다. 그리고 90년대 이후 스타벅스가 등장하였고, '제2의 커피 물결'이 일며 시장은 저렴한 인스턴트가 아닌 높은 퀄리티의 커피시장으로 눈을 돌리게 된다. 한국에서도 많은 스타벅스를 포함 브랜드들이 생겨나고, 어느덧 커피브랜드는 많은 사람들의 편안한 공간으로, 그리고 맛 좋은 커피를 제공하는 선택지로 자리를 잡아가면서 카페 열풍의 불기 시작했다.


국내에서 카페열풍이 한참이던 2010년 즈음, 미국의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제3의 커피 물결'이 시작되었고, 스타벅스보다 훨씬 좋은 원두를 사용하며 색다른 로스팅기법과 맛, 경험을 담아낸 블루보틀과 필즈커피등이 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하였다. 기존의 빠른 시간 내에 빠르게 커피를 내리는 것에 포커스를 두었던 커피브랜드가 아닌, 로스팅에도 신경을 쓰고 니즈에 맞춰 핸드드립으로 시간과 정성을 들여 커피를 내려주는 모습은 더욱이 특별하고 신선하게 다가왔을 것이다. 새로운 커피 바람의 지각변동은 서서히 특별한 경험에 소비자들이 끌리기 시작한다는 점을 브랜드들은 주목하였고, 분위기와 흐름에 알맞게 국내 시장에서도 이러한 커피숍들이 대거 생겨나기 시작하였다. 


블루보틀이 이 커피물결에 속해있는 브랜드들 중에도 유독 눈에 띄는 이유는 너무나도 단순하다.


다음 출처의 시카고 블루보틀 매장과 여의도 애플매장


커피업계의 애플이라 불리는 중요한 이유, 브랜드에 집중할 수 있는 심플함을 추구한다.


최고의 제품을 원하는 사람을 위한다. 두 브랜드가 소비자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철학의 공통점이다. 애플은 사용성에서도, 감성이서도 결코 소비자들에게 뒤처지는 트렌드를 제공하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발전해 왔고, 느림의 미학이라는 철학을 담아내어 최상의 품질과 경험을 제공하는 블루보틀 또한 지속적으로 동일한 방향에 맞추어 노력 중이다. 매장에서도 경험에서도 두 브랜드는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시간에 브랜드를 최대한 낮은 위치에서 자유롭고 편안하게 즐기기를 바라고 있다. 애플은 자유로이 매장에서 대기 중인 직원들의 모습에 그런 부분들이 비추어지고, 오픈데스크를 반영하고 데스크 높이를 낮추어 소비자들에게 더욱 개방하고 다가가려 하는 블루보틀 또한 같은 모습이다. 


편안한 기억과 매력적인 경험들이 담긴 단 한 시간의 시간은 브랜드 팬이 되기엔 충분하다. 




미니멀함을 그대로 수용한 블루보틀



2030이 애플과 블루보틀에 반응하는 이유


2030이 SNS를 통해 자신의 일상과 경험했던 기록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흔히 경험적 소비행태를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세대인 만큼 그들이 원하는 니즈에 비주얼적인 트렌드가 최적화되어 있는 브랜드, 블루보틀이다. 굿즈와 매장분위기에 담겨있는 미니멀함과 편안한 분위기는 그들을 사로잡기엔 충분했을 것이다. 초기 웨이팅이 있던 시절 6천 원이 넘는 커피를 1시간이나 기다려서 마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면 트렌드에 대한 생각을 긍정적으로 돌려야 할 필요가 있다. 지금의 2030 세대 기반의 SNS 구매력 및 소비지표는 4050 세대의 소비에까지 영향을 주고 있으며, 향후 시장에 어떠한 흐름을 가져올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다.


2030이 단순히 비주얼적으로 미니멀하고 매력적인 브랜드에만 꽂히는 것이 아니란 점도 알아야 한다. 모든 배경에는 항상 제품력과 퀄리티, 소비자 경험 여정에 대한 기획자들의 수많은 아이데이션과 노력이 담겨있어야 비로소 요소들이 하나둘 소비심리를 건드리게 되며, 가치를 알게 되어 소비로 이끌어졌을 때, 입소문과 트렌드의 반열에 오르기 시작한다는 점이 중요 포인트라 생각된다. 



블루보틀의 다양한 굿즈들


일상의 어디에나 적용하기 좋은 굿즈, 매력적인 아이덴티티


브랜드를 소비자들이 집에 보관하기 좋은 방법, 바로 다양한 굿즈와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담긴 제품을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행위이다. 블루보틀의 굿즈는 이전에 다루었던 퍼센트아라비카와 마찬가지로 심플한 하얀색 제품에 로고만이 새겨져 있다. 이는 단순하고 아이덴티티 노출에만 초점을 둔 것이 아닌, 이것을 들고 다니고 sns등에 자랑하는 소비자에 대한 배려도 비주얼적인 형상에 담겨있음을 알면 좋다. 블루보틀의 굿즈는 다른 브랜드의 붐과 달리 눈에 띌 정도록 높은 매출을 기록하였고, 지금도 인기가 많은 편이다.




소비자에게 더욱 닿기 위해 움직이는 블루보틀, 커피트럭


블루보틀 커피 트럭은 블루보틀커피의 창업자인 제임스 프리먼이 20년 전 작은 커피 카트에서 사업을 시작한 것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필자는 블루보틀 커피트럭을 한강 노들섬에서 본 적 있는데, 그 시점이 한국 블루보틀 커피트럭의 첫 여정이었다고 한다. 맛있는 커피 한 잔에 집중하고 고객의 경험을 중시하는 브랜드의 철학과 가치를 보다 가까이서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한 새로운 커피경험 플랫폼의 방향. 빈티지 에어스트림 트레일러를 리모델링하여 스토어의 형태를 갖춘 블루보틀의 커피트럭은 자체의 고유 상징성과 경험을 그대로 갖추고 있었기에 친숙하지 않은 많은 소비자들도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그런 아기자기하고 친숙한 카페의 모습으로 자리했다. 최근엔 부산지역에서 여정을 이어나가고 있다니 그 근처를 방문한다면 한번 들려 경험해 보는 것도 추천하는 편이다. 




블루보틀, 어떻게 브랜드를 내 삶에 녹여낼 수 있을까?


블루보틀은 단순하지만 철학이 있다. 맥시멈 한 모습을 꿈꾸는 사람에겐 다소 거리가 먼 브랜드일 수 있다. 단순하면서도 본인의 철학이 담긴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겐 동질감을 느끼기에도 충분한 브랜드일 수 있다. 


얼마 전 서가의 책에서 우연찮게 읽은 글귀, '조언은 남을 위해서 해야 한다, 남의 위에서 하는 것이 아닌'이라는 문구가 자연스레 떠오르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브랜드가 시장에서 인정받아 고가로, 높은 위치로 올라갈수록 소비자의 사소한 경험보다 브랜드 이미지에만 집중하여 진입 장벽을 높이는 브랜드가 있는 반면에 인정받는 브랜드가 되어갈수록 더욱 낮은 위치에서 더 많은 소비자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브랜드가 있다. 브랜드 철학을 완성시켜 주는 것은 호응하는 소비자들이 만들어주는 시장의 입지이다. 내부적으로도 더욱 탄탄하게, 비추어지는 모습과 제공하고자 하는 경험은 더욱 친근하고 자유로우며 최상의 품질만을 전하려는 초기의 브랜드 철학이 흔들리지 않기를 소비자로서 바라는 마음이다. 


상호/대표자명 : 나인웍스 / 박재영 | 사업자등록번호 : 728-35-00866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2-고양덕양구-0487
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5층 518호 나인웍스 전화번호/이메일 : 02-6015-5650(평일업무)/010-5422-5650(상시) info@the9works.com
nineworks Office, Room 518, 5th floor, 757, Magok-dong, Gangseo-gu, Seoul